< 목록으로

[토토피플] 황인범, EPL 가는 길에 또 해냈다! 택배 크로스 AS→즈베즈다 세르비아컵 우승... 데뷔 시즌에 '2관왕' 달성

M
관리자
2024.05.22
추천 0
조회수 50
댓글 0


즈베즈다 미드필더 황인범.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즈베즈다는 22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로즈니차의 라가토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이보디나와의 '2023~24시즌 세르비아 컵' 결승전에서 2-1로 승리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황인범(28) 세르비아 리그에 이어 세르비아 컵 우승까지 더블을 달성했다.

즈베즈다는 22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로즈니차의 라가토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이보디나와의 '2023~24시즌 세르비아 컵' 결승전에서 2-1로 승리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로써 즈베즈다는 세르비아 리그 역대 최로 4시즌 연속 더블을 달성했다.

앞서 즈베즈다는 일찍이 리그 조기 우승을 확정했다. 오는 26일 FK쿠라리츠키와 최종전을 앞둔 가운데 승점 93(30승3무3패)로 2위 파르티잔에 승점 13이 앞서 있다.

황인범은 4-2-3-1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까지 뛰며 도움을 기록했다. 1-0으로 앞선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우로스 스파이치의 헤더골을 도왔다.

도움 1개를 추가한 황인범은 올 시즌 총 6골7도움을 기록했다. 리그에서만 5골5도움을 올리며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황인범(가운데) 승리 후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양 팀은 초반부터 강하게 부딪혔다. 치열한 경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황인범은 특유의 기동력과 안정적인 볼 간수 능력으로 중원에서 공수를 조율했다. 이따금 동료에게 찔러주는 패스도 돋보였다. 코너킥과 프리킥을 전담했고 세트피스 상황에서 정교한 패스와 크로스를 올리며 즈베즈다의 공격 전개에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전반 13분 환상적인 전진 패스로 동료에게 슈팅 기회를 열어주기도 했다. 하지만 동료의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8분 프리킥 상황에서는 로빙 패스로 볼을 골대 가까이 붙였지만 공격수의 헤더가 골대 위로 벗어났다. 아크서클 부근에서 수비를 흔든 뒤 강하게 때린 땅볼슛이 몸을 날린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중반 황인범이 도움을 올렸다. 후반 21분 즈베즈다가 왼쪽 측면에서 코너킥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황인범이 재빠르게 코너킥을 올렸고 스파이치가 방향을 바꾸는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즈베즈다가 후반 추가시간 실점하면서 이골은 결승골이 됐다.

경기 후 황인범은 우승 세리머니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고 펄쩍펄쩍 뛰며 기뻐했다.

즈베즈다는 22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로즈니차의 라가토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이보디나와의 '2023~24시즌 세르비아 컵' 결승전에서 2-1로 승리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로써 즈베즈다는 세르비아 리그 역대 최로 4시즌 연속 더블을 달성했다.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즈베즈다 선수들.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황인범은 다음 시즌 유럽 최고 리그 중 하나인 EPL에서 뛸 가능성이 크다. 최근 EPL 스카우터가 경기장을 직접 방문해 황인범의 경기 모습을 관찰한 바 있다. EPL 중위권팀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울버햄튼과 크리스탈 팰리스가 차기 행선지로 떠올랐다.

황인범의 EPL 진출 가능성을 보도한 세르비아 매체 '인포머'는 최근 "황인범은 이번 여름 올림피아코스에서 즈베즈다로 이적한 이후 주목을 받아왔다. 골과 도움 등 높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않았지만 여러 경기에서 즈베즈다 최고임을 보여줬다. 그가 중원에서 보여주는 역할은 현대 축구에서 높이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우리 소식통에 따르면 EPL 중위권 중 한 팀이 황인범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 물론 높은 이적료가 발생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황인범은 세르비아 수페르리가보다 더 강한 리그에서 뛸 선수다. 즈베즈다도 그에게 좋은 팀이지만 높은 금액의 제안이 오거나 본인이 원한다면 즈베즈다 경영진은 놔 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황인범은 지난달 25일 파르티잔과 세르비아컵 준결승전에서 맹활약하며 스카우터들 앞에서 자신의 기량을 맘껏 과시한 바 있다. 경기 후 황인범은 영어 인터뷰를 통해 "파르티잔과 홈에서 경기해봤기 때문에 어떻게 나올지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라이벌전에서) 경기하는 것은 환경적으로 소리가 크고 무섭고 쉽지 않다. 하지만 제 뒤에 우리 팬들이 있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싸웠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가 할 일은 모든 상황에 집중해 볼을 동료들에게 전달해야 하고 집중했다"고 말했다.

황인범.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황인범(왼쪽) 즈베즈다 입단식 모습.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황인범이 즈베즈다 머플러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황인범은 지난 여름 그리스 올림피아코스에서 즈베즈다로 이적해 새로운 도전을 택했다. 4년 장기 계약에 구체적인 이적료는 알려지지 않았다. 세르비아 언론 '폴리티카'에 따르면 즈베즈다는 3년 내에 이적료 500만 유로(약 70억원)를 지불해야 하는 조것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즈베즈다 구단 사상 최고 이적료다.

이적 과정은 매끄럽지 않았다. 이적 조건과 관련해 올림피아코스와 주장하는 바가 달랐기 때문이다. 황인범 측은 1+2년 계약을 맺었고 1년을 팀에서 보냈으니 300만 유로(약 44억)의 이적료로 이적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올림피아코스는 3년 계약이라고 우겼다. 이적료도 1000만 유로(약 145억원)을 요구했다.

황인범(가운데)의 연습 모습.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양 측은 강하게 대립했고 자칫 새 팀을 찾지 못해 시즌을 날릴 위기 속에서 즈베즈다가 황인범에게 손을 뻗었다. 황인범은 입단식에서 "즈베즈다의 환상적인 팬들 앞에서 경기할 수 있어 기쁘다. 이렇게 큰 클럽에서 뛸 수 있게 기회를 준 즈베즈다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 전날 베오그라드에 도착했는데, 정말 기뻤다. 내 아내도 이 도시를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UCL은 내가 여기에 온 가장 큰 이유"라며 "세계 최고의 클럽 대회에서 뛰고 싶다. 나는 팬들에게 어필하고, 팀 동료들과 함께 즈베즈달을 위해 뛸 준비가 돼 있다. 챔스에 쉬운 그룹은 없다. 특히 좋은 선수단을 갖춘 맨시티 같은 유럽 빅클럽과 경기하게 돼 기쁘다. 그 경기를 기대하고 있고,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우리 조의 누구라고 이길 수 있다"고 승리 의지를 불태웠다.

또 황인범은 "미드필더에서 공격이든 수비이든, 중앙이든 측면이든 어디에서 플레이해도 상관하지 않는다. 감독이 어디를 주문해도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이다. 수비를 시켜도 문제 없다"고 말했다. 황인범은 '대표팀 선배'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에게 조언을 듣기도 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맨시티를 상대할 때 90분 내내 달라야 한다'며 체력적인 부분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인범은 "이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며 "90분 동안 뛰겠지만, 경기 내내 수비만 할 수는 없다. 공격도 해야한다. 맨시티든 라이프치히든 상대가 누가 됐든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챔스에서는 승리해야 한다. 무승부를 위해 수비만 할 수 없다"며 "팀을 위해 도울 준비가 돼 있다. 개처럼 달릴 것"이라고 강렬한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황인범.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황인범.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황인범은 자신에게 기회를 준 즈베즈다에 아낌없이 보답하고 있다. 이번 시즌 팀 핵심 미드필더이자 중원 사령관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황인범은 올 시즌 공식전 34경기에 출전해 6골7도움을 올리고 있다. 특히 봄의 기운을 받았던 지난 3월 성적이 가장 뛰어났다. 리그 5골 5도움 중 3월에만 2골 2도움을 올렸다. 지난 2일 TSC와 23라운드에서 골을 넣으며 지난 12월 맨체스터 시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 이후 3개월 만에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9일 파르티잔과 24라운드에서 도움을 올렸다.

이어 라드니츠키 1923과 26라운드에서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다. 당시 황인범은 후반 23분 피터 올라잉카가 헛다리 개인기 후 넘겨준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황인범은 전광판을 두 번이나 넘어 홈팬들에게 다가가 양팔을 들고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어 황인범은 후반 31분 도움까지 기록했다. 페널티박스 오른편에서 공중볼을 잡은 황인범은 빈 공간의 알렉산다르 카타이에게 재빨리 패스했다. 카타이가 드리블 돌파 후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황인범(가운데).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당시 황인범이 득점 이후 동료들과 골 세리머니 대신 홈 팬들에게 달려가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즈베즈다를 믿어주고 리그 선두에 오를 때까지 기다려 준 팬들에게 감사를 꼭 전하고 싶었다. 함께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면서 계속 질주하겠다"고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26라운드 활약에 힘 입어 황인범은 '이주의 팀'에 선정되기도 했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은 지난 3월 19일 '2023~2024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26라운드 '이주의 팀(베스트11)'을 발표했다. 황인범은 4-3-1-2 포메이션의 왼쪽 미드필더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즈베즈다 선수는 황인범을 비롯 셰리프 은디아예, 게엘로르 캉가, 밀란 로디치, 스르단 미아일로비치까지 총 5명이 이름을 올렸다. 11명 선수 중 황인범의 평점(9.0)이 가장 높다.

최근 황인범은 평소 중앙 미드필더가 아닌 좀 더 공격적인 롤을 부여받고 있다. 원톱 은디아예 바로 밑에 위치해 공수를 조율하는 '중원 사령관' 역할은 물론 동료에게 공격 기회를 열어주는 날카로운 패스도 보여준다.

황인범. /사진=즈베즈다 공식 SNS

[토토피플]

댓글

※ [토토피플] K-뉴스 ※

[메이저사이트, 메이저놀이터, 안전놀이터, 토토커뮤니티, 검증사이트] TOP5 추천
[토토피플] “페네르바체 이적설 끝!” 캡틴 손흥민, 다음 시즌에도 토트넘 남는다!→토트넘은 장기 재계약 추진 예정
M
관리자
조회수 215
추천 0
2024.06.10
[토토피플] “페네르바체 이적설 끝!” 캡틴 손흥민, 다음 시즌에도 토트넘 남는다!→토트넘은 장기 재계약 추진 예정
[토토피플] ‘임시 사령탑’ 김도훈 감독의 당부 “우리 선수들 프로페셔널해, 걱정 안 해도 된다…유종의 미 거두겠다”
M
관리자
조회수 211
추천 0
2024.06.10
[토토피플] ‘임시 사령탑’ 김도훈 감독의 당부 “우리 선수들 프로페셔널해, 걱정 안 해도 된다…유종의 미 거두겠다”
[토토피플] "우린 모두 같은 한국 편 아닌가" 손흥민의 특별한 부탁 "이강인처럼 성장하는 배준호, 부담감 덜어줘야"
M
관리자
조회수 205
추천 0
2024.06.10
[토토피플] "우린 모두 같은 한국 편 아닌가" 손흥민의 특별한 부탁 "이강인처럼 성장하는 배준호, 부담감 덜어줘야"
[토토피플] '카운트다운!' 김하성, 1개만 더 치면 강정호 보유 KBO 출신 한국인 최다 홈런 타이...3경기 연속 홈런은 실패
M
관리자
조회수 204
추천 0
2024.06.10
[토토피플] '카운트다운!' 김하성, 1개만 더 치면 강정호 보유 KBO 출신 한국인 최다 홈런 타이...3경기 연속 홈런은 실패
[토토피플] '윽박지르지도 못하고 뜨뜻미지근' 고우석, 1.1이닝 탈삼진 3개 2피안타 2사사구 1실점...최고 구속 여전히 150km
M
관리자
조회수 201
추천 0
2024.06.10
[토토피플] '윽박지르지도 못하고 뜨뜻미지근' 고우석, 1.1이닝 탈삼진 3개 2피안타 2사사구 1실점...최고 구속 여전히 150km
[토토피플] 백승호, 전설의 지도 받나...3부 강등 후 바로 승격 노리는 버밍엄이 노리는 1순위 타깃
M
관리자
조회수 247
추천 0
2024.06.05
[토토피플] 백승호, 전설의 지도 받나...3부 강등 후 바로 승격 노리는 버밍엄이 노리는 1순위 타깃
[토토피플] '즈베즈다 회장피셜' 황인범, "5대 리그 진출 꿈 막지 않겠다"->'전 소속팀 약속 지키지 않았다'
M
관리자
조회수 125
추천 0
2024.06.05
[토토피플] '즈베즈다 회장피셜' 황인범, "5대 리그 진출 꿈 막지 않겠다"->'전 소속팀 약속 지키지 않았다'
[토토피플] “싱가포르서 만난 형들이 반가워” 이강인, ‘레닌범’ 붙잡고 ‘옆방 형’과는 나란히 훈련
M
관리자
조회수 122
추천 0
2024.06.05
[토토피플] “싱가포르서 만난 형들이 반가워” 이강인, ‘레닌범’ 붙잡고 ‘옆방 형’과는 나란히 훈련
[토토피플] '시즌 아웃' 이정후, 어깨 수술 성공 '6개월 재활 돌입'
M
관리자
조회수 132
추천 0
2024.06.05
[토토피플] '시즌 아웃' 이정후, 어깨 수술 성공 '6개월 재활 돌입'
[토토피플] 'LG 복귀 불가' 고우석, 끝내 원하는 팀 나타나지 않았다→그래도 다시 트리플A서 빅리그 도전
M
관리자
조회수 134
추천 0
2024.06.05
[토토피플] 'LG 복귀 불가' 고우석, 끝내 원하는 팀 나타나지 않았다→그래도 다시 트리플A서 빅리그 도전
[토토피플] 고관절 부상→트리플A 타격 1위→ML 콜업→손목 부상...'IL 등재' 빅리거 배지환, 이렇게 안 풀릴 수 있나
M
관리자
조회수 128
추천 0
2024.06.05
[토토피플] 고관절 부상→트리플A 타격 1위→ML 콜업→손목 부상...'IL 등재' 빅리거 배지환, 이렇게 안 풀릴 수 있나
[토토피플] '김민재도 해보자' 우파메카노, 뮌헨 4옵션 방출→그런데 충격의 첼시행 UP
M
관리자
조회수 132
추천 0
2024.06.04
[토토피플] '김민재도 해보자' 우파메카노, 뮌헨 4옵션 방출→그런데 충격의 첼시행 UP
[토토피플] '김민재-김영권 빠지는 CB' 김도훈호, 과감한 수비 실험
M
관리자
조회수 138
추천 0
2024.06.04
[토토피플] '김민재-김영권 빠지는 CB' 김도훈호, 과감한 수비 실험
[토토피플] 한국엔 김혜성, 일본엔 사사키…그런데 "저렇게 약해서 메이저 가겠어?" 비판
M
관리자
조회수 131
추천 0
2024.06.04
[토토피플] 한국엔 김혜성, 일본엔 사사키…그런데 "저렇게 약해서 메이저 가겠어?" 비판
[토토피플] '고우석 매력 정말 없나' 웨이버 공시 하루 전인데도 무소식...마이너리그 계약 이관 유력하지만 막판 반전 기대
M
관리자
조회수 134
추천 0
2024.06.04
[토토피플] '고우석 매력 정말 없나' 웨이버 공시 하루 전인데도 무소식...마이너리그 계약 이관 유력하지만 막판 반전 기대
작성
1 2 3 4 5